[의학신문] 척추관절 새 치료요법 '도침' 美 특허 획득

 

척추관절 치료에 새로운 침술 요법으로 알려진 '도침'이 최근 미국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4일 대한한의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미국에서 특허등록(특허번호: US D725,776S)을 완료한 원리침은 국내 이건목 대한도침의학회 회장이
출원했으며, 2012년 1월 31일 미국특허를 신청한 이후 3년여만에 이뤄졌다. 한국과 일본에서의 특허는 이미 출원된 상태다.

이번 도침은 끝을 둥글게 하고 밀도를 높여 기존 침도와 도침의 단점을 보완해 개량한 침으로 척추관절 안쪽을 신경이나 혈관
손상 없이 치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끝이 둥근 도침 치료의 장점은 시술 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고 침습 범위를
최소화시켜 상처가 거의 없을 뿐 아니라 당뇨, 혈압, 심장질환, 혈액투석, 고령의 환자 등에도 시술이 가능하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재시술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특히, 지난해 저명 SCI 학술지인 E-CAM(6월23일 온라인)에 후향적 임상연구 결과를 등재해 척추관협착증환자의 원리침 시술
효과가 입증된 바 있다. 연구팀은 평균 질병이환 기간이 45개월로 비교적 중증의 협착증에 해당하는 환자군에 침을 시술한 후
1년이 지나도 통증과 기능장애가 감소돼 유지되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환자들의 통증척도(VAS)와 요통기능장애점수(ODI)가 1년 후에도 유의하게 감소된 것은 물론 무엇보다
요통기능장애점수(ODI)가 50%이상 호전된 환자가 50%를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중증퇴행성 질환인 협착증 환자의 기능장애를
회복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대안으로서 한의학의 새로운 치료기술인 원리침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건목 회장(전 원광대 한의대 교수, 현 이건목원리한방병원 대표원장)은 "이번 특허를 통해 한의학과 침 치료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출처 : http://www.bosa.co.kr/umap/sub.asp?news_pk=5870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