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목 원장 칼럼]치료 어려운 요추 2, 3번 협착증, 도침치료로 해결


허리통증과 함께 다리 저림을 호소하는 척추관협착증이 요즘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최근 건강보험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2008년에는 4만여명이였던 척추관협착증 환자가 2012년 114만명으로 크게 늘어났습니다. 척추관협착증의 주요 증상은 주로
허리와 함께 다리에 나타나게 됩니다. 특히 보행시 다리에 저림이 생기거나 힘이 빠져서 걷다 쉬어야 하는 증상, 발바닥이 남의
살처럼 감각이 둔해지는 증상은 척추관 협착증의 전형적인 증상입니다.

이렇게 허리뿐만 아니라 다리, 발바닥까지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다리로 가는 척추신경이 좁아진 척추관에 의해 눌리기
때문입니다. 주로 노화에 의한 퇴행성 변화나 디스크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60대 이후에 그 환자가 많지만, 요즘엔 발생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척추관 협착증의 치료를 위해선 척추관이 좁아진 원인을 찾아내 직접 척추관을 넓혀
줘야만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병원을 찾아온 최씨 역시 척추관 협착증이었습니다.

최씨의 경우 오른쪽 다리 앞쪽으로 당김증상이 심하고 걸어다니기 힘든 상태였습니다. 작년부터 심해진 증상으로 부산의 모
병원에서 척추관 협착증을 치료하기 위해 뼈를 일부 제거하는 수술도 받았지만 어느 정도 호전만 보인 후 더 이상의 진전이
없었습니다. 최씨의 MRI를 정밀하게 진단한 결과, 최씨는 요추 2번과 3번, 3번과 4번 사이 디스크가 신경이 나오는 길목을
막아 협착을 형성한 추간공협착증이었습니다. 이런 경우 뼈를 잘라내기보다는 튀어나온 디스크를 제자리로 밀어 넣어주고
구멍을 넓혀줘야 증상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요추의 5개의 뼈 중 비교적 위쪽에 있는 2, 3번에는 척수신경이 있기
때문에 여러 치료에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2, 3번의 협착증은 주사 등으로 치료하기 어렵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끝이 둥근 도침치료로 디스크를 안전하게
밀어넣어 주는 치료를 시행했고 최씨의 증상이 거의 사라졌습니다. 이렇듯 협착증을 일으키는 원인을 모두 제거해야 증상이
완전히 호전될 수 있습니다. 협착증은 척추관을 구성하는 디스크, 뼈, 인대, 관절 등이 모두 원인이 될 수 있으며 그것들의
문제를 정확히 진단해 필요한 치료를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최근에는 여러 형태의 도침을 이용해서 디스크를
직접 밀어 넣는 침과, 두꺼워진 황인대를 풀어주는 침, 신경이 탈출하는 추간공에서 신경을 꽉 잡고 있는 인대를 잘라내는
침 등 여러 침들이 개발돼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렇듯 여러 도구를 이용해서 완전히 원인을 제거해야만 협착증 증상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100세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척추관 협착증은 이제 피할수 없는 질병이 되고 있습니다. 수술을 고려하기 전에 여러 침을 이용하여 막힌 척추관을 풀어주는
치료를 추천드립니다.

출처 :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7676184&cl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