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목 원장 칼럼] 인공관절 수술 두렵다면 원리침 고려해 봐야


퇴행성관절염-발목

발목의 퇴행성관절염은 발목의 염좌가 반복적으로 발생하여 생기는 경우가 많다. 발목을 심하게 접질렸을 때 발목 주변의
인대들이 손상을 받게 되는데 이 때 침 치료 등 반드시 제대로 된 치료가 필요하다.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고 그대로 두거나
치료 받지 않으면 인대가 느슨하게 아물어 반복적인 손상이 유발된다. 나중에는 발목관절의 연골까지 손상이 오게 된다.

이 병은 수년에 걸쳐서 점차적으로 심해지고 퇴행성관절염으로 진행되며 결과적으로 생활에 큰 지장을 줄 정도로 심각하게
된다. 전에는 멀쩡하게 걸을 수 있었는데 이제는 발목이 붓고 아파 누워서 쉴 때도 욱신거린다면 삶의 질은 형편없게 될
것이다. 주변에 이러한 퇴행성관절염을 앓는 사람이 흔하지 않고 정보가 부족해서 더욱 당황하고 힘들어하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이 경우 일정기간 보존적 치료를 해보다가 인공관절 수술을 권유 받는 경우가 많다. 상담해보면 하루 종일 움직여야
하는 관절의 뼈를 자르고 새로운 관절을 갈아 넣는 치료가 두려워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닌 경우가 많다.

오늘 이야기하려는 환자도 이와 같은 경우이다. 경치가 좋은 산골에서 올라온 중년의 환자는 젊었을 때 발목을 심하게
삐끗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면서 그냥 버티면서 지내왔다고 한다. 하지만 느슨한 발목 관절이 힘을 발휘하지 못해 연이어
손상이 반복되면서 점차 부종과 통증이 심해지게 되었다. 낮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발목에 찜질로 버텨왔다.

주변 소재지의 큰 병원에 들렀더니 연골이 다 닳았다며 인공관절 수술을 권유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주변에서 수술을 강하게
만류하는 바람에 진통제만 복용하며 수 년 동안 다리를 절뚝거리면서 겨우겨우 지내왔다고 한다. 특히 밤이 되면 욱신거리고
쑤셔서 진통제가 없으면 밤이 두려울 정도였다고 한다. 낮에도 약을 먹지 않으면 걷지 못한다고 할 정도니 삶의 질이
형편없었다. 이 환자는 총 2회에 걸쳐서 원리침 치료를 받았다. 처음 원리침 치료 후 진통제 없이 지낼 수 있었고 통증이
없어서 조금씩 절뚝거리기는 하지만 보행이 가능해졌다.

이번에 2차 치료를 받고 내려가는 길에서는 훨씬 걷기도 가볍고 그동안 남아있던 부기가 가셔서 시원하다고 활짝 웃었다.
이렇게 퇴행성관절염이 자연스럽게 치료가 되는 원리는 인체의 자연회복력이다. 이 환자는 반복된 발목염좌로 인해서 심각한
정도의 퇴행성관절염으로 진행되었는데 이처럼 손상이 깊어지면 조직이 붓고 압력이 높아져 미세순환이 되지 않아 스스로
회복되는 힘을 잃는다. 해당 부위의 다치고 부어 있는 연조직을 원리침으로 소통하고 압력을 감소시켜 새로운 피가 충분히
들어오고 나가도록하여 노폐물이 자연스럽게 빠져나갈 수 있도록 교통정리를 해주면 회복할 수 있다.

한 번 새 피가 돌고 순환이 정상으로 돌아오면 이렇게 심각한 환자도 새 다리만큼은 아니지만 진통제 없이, 통증 없이 지낼
정도로 충분히 회복할 수 있는 것이다. 다른 종류의 퇴행성관절염도 부위만 다를 뿐 그 치료원리는 같다. 사람의 관절도
마찬가지지만 인공관절도 또한 그 수명이 있기 마련이다. 이렇게 치료해서 최소한 그 시기를 늦추고, 수술 없이 회복될 수
있도록 한의학적인 치료를 고려해볼만 하겠다.

출처 :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7071759&cl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