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목 원장 칼럼] 척추관 협착증, 어떤 치료를 해야할까?
 

의학의 발전으로 인간의 수명이 늘어났다. 흔히들 100세를 산다고 한다. 100세 시대가 도래하면서 척추 관절 질환 환자들도
증가하고 있다. 이전에 인간 수명이 짧았을 때는 척추 관절 질환이 큰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 척추 관절 질환으로 고생하기
전에 이미 수명을 다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인간의 척추는 계속 노화의 여행을 시작한다. 척추의 노화는 막기가 힘들다.

척추의 노화로 오는 대표적인 질병이 바로 척추관 협착증이다. 척추관 협착증은 단순 디스크와는 다르다. 디스크 뿐만 아니라
척추관의 인대, 관절들의 복합적인 노화 산물인 것이다. 척추의 노화가 진행되면서 척추는 둥그러지게 되고 척추관이 좁아지며
주변 인대, 척추관 안의 인대, 주로 황인대가 혈액순환 장애를 받아서 늘어지고 주름이 진다. 드물게는 그 황인대가 돌같이
단단해져 버리기도 한다. 또 관절돌기는 위아래로 있어 부풀러 지면서 신경이 나가는 문을 더욱 좁게 한다. 이런 변화로 인해
신경이 나오는 통로가 막혀버린다.

척추관이 점차적으로 좁아지면서 신경이 눌려 통증, 저림이 발생하고, 혈액순환도 되지 않으면서 다리에 쥐도 나고, 힘이
떨어지기도 한다. 이런 악순환은 더욱 증대되어 걸을 때 주로 사용되는 근육, 신경에 산소와 영양이 결핍되고 어느 정도 걷다
쥐가 나거나 통증이 생겨 걷질 못하게 된다. 마치 하수구가 막혀버리는 것과 비슷하다. 깨끗했던 하수구도 시간이 지나면
여러 가지 이물질들이 달라붙어 점점 좁아지게 된다. 하수구가 막히면 흘러야 하는 물이 잘 흐르지 못하고 고이게 된다.

이럴 때 우리는 어떻게 하는가? 각종 기구들을 이용해서 걸려있는 이물질들을 뚫어주게 된다. 협착증 치료도 결국 막힌 것을
뚫어주는 치료가 중요하다. 원리침 치료는 척추관협착증의 협착된 부분의 연부조직들을 풀어 신경의 통로를 넓혀 줄 수 있는
대표적인 치료이다.

원리침으로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를 넓혀주면 신경의 압박도 줄어들고, 혈액의 흐름도 원활해지면서 통증과 저림이
줄어들고, 점차적으로 호전된다. 척추관협착증으로 인한 다리 통증, 저림, 걷기 힘든 증상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면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하수구가 막힌 것이 시간이 지난다고 넓어지는 것이 아닌 것처럼 척추관협착증도 점차적으로
진행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일반 요통과는 다르게 시간이 지나면서 좋아지지 않는다.

하수구가 덜 막혔을 때 뚫어줘야 잘 뚫리는 것처럼 척추관 협착이 덜 심할 때 치료를 해서 잘 낫고 그 상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척추관협착증을 치료법들과 비교를 한다면 각종 약물, 주사시술 들은 하수구에 청소액을 넣어 잠시 완화시켜주는
것과 비슷하고 수술은 기존 하수구를 떼어내고 새 하수구로 교체하는 것과 비슷하다.

원리침치료는 하수구를 그대로 보존한 상태에서 구석구석 깨끗이 하는 것과 비슷한 개념이다. 원리침치료로 큰 치료를 끝낸
이후에는 약침치료를 통해 손상된 인대 근육들을 치료하고, 한약치료로 혈액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원활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 주기적으로 틀어져있는 척추를 교정하는 추나치료를 해줘야 치료 후 상태를 유지하면서 건강하게 살 수 있다.

출처 :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6851496&cl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