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 수술 없이 허리 목 디스크 치료하려면?



 

[쿠키뉴스=조규봉 기자]
흔히 ‘디스크’ 하면 수술을 통한 치료를 생각하지만 수술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는 환자들이 많다. 수술을 통한 치료를 받은
환자들 중 다수가 디스크 재발이나 부작용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기존의 수술요법으로 알려져 있는
절개를 통한 치료들은 조직의 유착이나 부작용이 동반될 수밖에 없다.

또한 관절의 불안정성이 증가하거나 인접 관절의 퇴행이라는 부작용도 함께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수술보다는 다른 방법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척추 질환의 경우 증상에 대한 적응증과 부작용, 한계 등을 정확하게 알고
적합한 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나타나는 증상이 개인에 따라 다른데, 한 가지 방법으로 다양한 증상을
모두 치료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끝이 뭉툭한 침으로 신경이나 혈관의 손상 없이, 디스크를 원래 있던 공간으로 밀어넣는 치료 방법도 생겼다. 기존의
도침은 끝에 칼날이 달린 침으로, 뼈와 뼈 사이를 절개하고 단단해진 근육을 풀어줘 혈액의 순환과 재생을 돕는 도구다. 그러나
신경이나 혈관 부위를 건드릴 수 있어 자칫 위험할 수 있다.

이런 도침을 진화시킨 원리침은 침 끝이 둥글기 때문에 신경이나 혈관의 손상 없이 환부에 들어가 엉킨 것을 풀어줄 수 있다.
때문에 비교적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다. 이건목원리한방병원의 이건목 원장은 “무엇보다 절개 등의 수술적 요법을 시행하지
않고 치료한다는 게 장점”이라며 “원리침 시술은 절개하지 않고도 도침을 통해 확보한 통로로 원리침 시술을 하기 때문에
비교적 안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ckb@kmib.co.kr

출처 :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arcid=0009151736&code=46111301&cp=nv